김상규

㈜퍼시스에서 의자 디자이너로 근무했고 예술의전당 디자인미술관 큐레이터, 한국디자인문화재단 사무국장을 거쳐 지금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디자인학과 부교수로 있다. ‹Droog Design› ‹한국의 디자인› ‹Laszlo Moholy-Nagy› 등의 전시를 기획한 이래 디자인 큐레이팅과 아카이브 연구를 해왔으며 <자율디자인랩>에서 제작문화와 한국디자인에 관한 워크숍,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저서로는 『어바웃 디자인』 『의자의 재발견』 『사물의 이력』, 번역서로는 『사회를 위한 디자인』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