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짜씨 10: 얀 치홀트

LetterSeed 10: Jan Tschichold

지은이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발행일 2015년 2월 6일

ISBN 9788970597850

사양 소프트커버 · 171x240 · 440쪽

가격 32,000원

시리즈 글짜씨 10

분야 타이포그래피

절판

미리보기

소개

타이포그래퍼 얀 치홀트를 바로 보려는
국내외 타이포그래피 전문가 50여 명의 실천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는 글자와 타이포그래피를 연구하기 위해 2008년 창립되었다. [글짜씨]는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에서 2009년 12월부터 발간한 국제 타이포그래피 저널이다. [글짜씨 10: 얀 치홀트]의 열쇠말은 독일 태생의 스위스 타이포그래퍼 얀 치홀트(Jan Tschichold)이다. 440쪽에 걸쳐 얀 치홀트가 디자인한 글자체 사봉(Sabon), 스위스의 예술가 막스 빌(Max Bill)과의 서신 논쟁과 관련된 논문, 영국 펭귄 북스(Penguin Books) 아트디렉터 시절에 작성한 [펭귄 조판 규칙], 얀 치홀트를 기억하는 이들의 대화, ‘얀 치홀트’를 주제로 삼아 그래픽 디자이너 20여 명이 참여한 책 속 전시, 국내외에 출간된 얀 치홀트의 책에 관한 비평을 비롯해 지금까지 한국에 발표된 타이포그래피 관련 논문 목록, 국내외에서 주목할 만한 디자인 전시 비평, 2015년 개최될 〈타이포잔치 2015〉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정보 등이 실려 있다. 국내외 디자인계의 타이포그래피 전문가 50여 명이 참여한 『글짜씨 10: 얀 치홀트』는 그동안 ‘타이포그래피의 거장’으로만 알려진 얀 치홀트에 입혀져 있던 환상과 미신을 벗겨내고, 한 명의 타이포그래퍼로 바로 보려는 실천이라 할 만하다.

차례

논고
사봉
막스 빌과 얀 치홀트의 1946년 논쟁
한국 타이포그래피 연구 아카이브
[글짜씨] 편집과 디자인

수집
저술들
펭귄 조판 규칙
한국의 얀 치홀트 1
한국의 얀 치홀트 2

대화
얀 치홀트, 활자 디자인과 책 쓰기
안녕 치홀트, 안녕 치홀트
타이포그래피의 끝과 문자의 시작으로부터

전시
전시 9: 얀 치홀트

좌담
[글짜씨] 99

비평
[타이포그{라, 래}픽 디자인]을 읽고
친애하는 독자께
책의 형태가 변한 지금도 여전히 유효한, 얀 치홀트의 『책의 형태』
새로운 책의 형태
을 통해 엿보는 타이포그래피 번영기
W는 한 마리 날아가는 새
얀 치홀트와 라이프치히 독일 국립 도서관
바인가르트 타이포그래피
본다는 것의 의미

프로젝트
타이포잔치 2015 프리비엔날레

지은이 소개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글자와 타이포그래피를 바탕으로 소박하며 진솔한 입장에서 깊은 생각을 나누고 이를 통해 한국의 시각문화 성장이라는 바람을 이루기 위해 2008년 9월 17일 사단법인으로 시작되었다. 현재 국내외 회원의 연구와 교류 그리고 협력을 통해 매년 정기적으로 좌담회 및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작품을 전시하며, 학술논문집 [글짜씨]를 발간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우수한 타이포그래피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